유진우. 모성애 자극 [2014 이수혁] 변화하는

 ‘고등학교 처세왕’ 이수혁, 유’언니’가 화났어! 분노 2종 세트 열연

이수혁이 격한 분노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수혁은 24일, tvN의 「고교 처세왕」에서 부하와 아버지에의 분노를 폭발시켜, 감정을 억제하지 못하는 모습을 열연했다.

극중 그는 콤포 Inc 사장 유제국(한진희)의 숨겨진 혼외자이자 엘리트 본부장 유진우 역을 맡았다. 수려한 외모와 뛰어난 능력으로 회사 내에서 유. 신으로 칭송받지만 단 한 분, 아버지로만 인정받지 못했다. 유진우는 아버지의 인정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실력과 성과를 증명하는 길밖에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에 워커홀릭으로 변해 갔다. 그런 그에게 절체절명의 위기가 닥쳤다.

야심차게 준비한 쇼핑몰 설립 프로젝트가 경쟁사로 유출된 것이다. 이 사실을 안 유진우 회장은 아들 유진우에게 이번 일로 해결이 안 되면 사표를 낼 각오를 하라며 싸늘하게 말했다.

유진우는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하던 중 소매팀 윤주임(박수영)이 보안문서에 접속한 흔적을 발견했다. 윤 주임이 범인이라고 확신하고 범죄자처럼 다른 방으로 불러 조사했다. 유진우는 왜 이런 짓을 해서 나를 곤란하게 만드는 거죠?라며 서류를 내던지기도 했다. 그러나 윤 주임은 이날 일본으로 유학 가는 딸을 공항에 배웅하러 나가야 하는 상황이라 결백을 주장하며 빨리 자리를 뜨려 했다.

이에 유진우는 넋을 잃고 “간첩 용의자가 당장”이라며 “머리가 그렇게 안 돌아가냐!”고 폭언을 퍼부었다. 어떤 상황에서도 냉랭하고 이성적이고 차분했던 이전 유진우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유진우의 분노는 방식만 달랐을 뿐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정보 유출 범인이 외부 해커의 소행으로 드러나자 유제국은 남 앞에서 아들 유진우를 비난했다. 아들인 자신보다 윤 주임을 두둔하는 아버지의 모습에 그는 날카로운 눈빛을 보였다. 이에 아버지를 향해 그렇게 못마땅하십니까. 더 말할 것도 없고라고 따졌다. 유제국은 네 존재 자체가 불만인 사람이야, 난이라며 비정한 아버지의 모습을 보였다.

이날 이수혁은 분노 2종 세트를 열연해 클라스가 다른 연기력을 입증했다. 부하직원에 대한 분노의 폭발과 아들로서 눈으로 말하는 분노의 연기는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유진우가 화나면 무섭다 눈빛 연기 최고 유제국 너무하다 슬픈 것 같아 가슴 아프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수혁이 무서운 분노의 연기로 시선을 고정시켰다. 이수혁은 24일 tvN 월화극 「고교 처세왕」에서 부하 직원과 아버지에 대한 분노를… entertain.naver.com 「고교 처세왕」 이수혁이 눈물을 흘렸다.

6월 2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고교처세왕(극본 양희승 조성희 연출 유진우 역)에서 이수혁(유진우 역)의 눈물 흘리는 모습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극중 이하나(정수영 역)는 2년 전 과거 회상 장면을 통해 유진우를 처음 만났을 때를 그렸다. 자신이 좋아하던 세린디피티라는 영화를 보러 갔다가 우연히 눈물을 흘리며 혼자 영화를 보던 유진우를 만난 것. 알고 보니 유진이는 자신이 계약직으로 입사하게 된 회사의 본부장이고 회사에서 진우와 조우한 정수영은 이를 운명이라고 느끼게 된다.

무엇보다 이수혁은 지금까지 출연한 작품 중 눈물을 보인 적이 없어 더욱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다. 이에 이수혁은 처음 해보는 눈물 연기에 쉽지 않았지만 감정을 잡으려고 노력했다. 많은 스태프의 지원과 감독의 디렉팅 덕분에 생애 첫 눈물 연기를 무사히 마칠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고교 처세왕 이수혁이 눈물을 흘렸다. 6월 23일에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고교 처세왕」(극본 양희승, 조성희 연출 유재원)에서 이수혁(유진우 역)의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공개되어… www.newsen.com 「고교 처세왕」이수혁, 서인국에게 숨겨져 있던 매력이 폭발했다.

본격적인 짝사랑이 시작됐다. 임자가 있는, 심지어 임자를 너무나 사랑하는 여인을 바라보는 남자는 늘 씁쓸하다. 더구나 어딘지 유약한 모습의 배우 이수혁은 위태롭기까지 하다.

2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TV 드라마 ‘고교 처세왕'(극본 양희승·조성희·연출 유재원)에서는 정수연(이하나)에 대한 유진우(이수혁)의 짝사랑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날 유진우는 이민석(서인국)이 고교생이라는 사실을 알고도 그를 사랑하는 정수영의 속마음도 알았다. 겨우 할 수 있는 일은 고교생 이민석을 약점으로 삼아 정수연과 무리하게 데이트를 하는 것이었다.

데이트에서 정수연은 내내 좌불안석이었다. 유진우는 자신 때문에 식사도 못하는 정수연에게 전화를 해야 한다며 밖으로 나갔다. 포도주를 몇 잔 마신 정수연이 차에서 졸자 잠시 멈추고 자는 그의 모습을 몰래 바라봤다.

만약 유진우가 자고 있는 정수연에게 입을 맞추었다면 괘씸할 뻔했지만 유진우는 그녀에게 손도 대지 못했다. 좋아하는 것을 표현하고 싶은 마음이 말릴 수 없게 되자 유진이는 차에서 내렸다. 그것도 잠자는 정수연이 깨어날까봐 조심스럽게 차문을 닫고.

지금까지 이민석 역의 서인국이 연하의 남자로서 매력을 발휘할 때, 유진우 역의 이수혁은 서인국과 대비되는 성숙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그러나 어느 정도 숨겨진 것도 있었다. 이민석이라는 역 자체가 무척 매력 있는 인물이고 그를 연기하는 서인국 역시 본인인 듯 뭐가 대사이고 뭐가 애드리브인지 모를 만큼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여줘 시청자들은 유진우보다는 이민석에게 더 큰 사랑을 보냈다.

29일 방송분에선 유진우의 매력이 진가를 발휘했다. 유진우의 짝사랑은 한 번쯤 누군가를 짝사랑한 사람이라면 공감할 만한 인물이었다. 그동안 얄밉게 이민석과 정수연을 갈라놓았지만 유진우의 속마음이 드러나자 시청자들의 마음도 동요했다. 또한 유진우는 정수영이 처음 짝사랑을 했던 인물로, 그에게는 이민석이 경험하지 못한 태생에 관한 불운한 과거도 있어 안심하고 미워할 수 없다. 게다가 늘씬한 외모의 이수혁이 만드는 유진우의 짝사랑은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기에 충분했다.

정수연에 대한 유진의 사랑의 끝이 보인다. 그래서 더욱 유진우의 사랑이 처절하게 비춰지기도 한다. 끝이 보이는 이 사랑을 유진이는 어떤 방식으로 표현할 지 궁금하다. 서인국에 얼마나 숨어 있던 이수혁의 매력이 얼마나 드러날지도 귀추가 주목된다.[스타뉴스 김영진 기자] 본격 짝사랑이 시작됐어 임자가 있는, 심지어 임자를 너무나 사랑하는 여인을 바라보는 남자는 늘 씁쓸하다. 그리고 어딘가… entertain.naver.com ‘고등학교 처세왕’ 이수혁, 이하나와 마지막 포옹 ‘덕분에 까르르 웃었다’

이수혁과 이하나가 마지막 포옹을 했다

5일밤에 방송된 케이블 TV tvN의 월화 드라마 「고교 처세왕」(극본 양희승, 조성희, 연출 유재원)의 제16회에서는 유진우(이수혁)가 전수연(이하나)에게 안녕을 고했다.

이날 진우는 모든 것을 포기하고 콤포를 떠나기로 결심했다. 진우는 마지막으로 수영을 찾았다.

진우는 수영에게 콤포를 떠날 것을 알린 뒤 “마지막으로 한 번 더 안아볼까요?”라고 말했다. 수영과 이별의 포옹을 나눈 진우는 웃을 일이 없는 사람이었다. 그래도 수연 언니 만나서 웃었어 고마워, 진심으로」라고 말했다.

이어 이민석(서인국)한테는 말하지 마라. 화가 난 고등학생들을 겁주려고 한다고 말해 수영을 웃겼다.

방송, 가요, 영화, 해외 연예, 영상 뉴스, 예능 뉴스, 예능 등을 수록.tvdaily.asiae.co.kr

항상 왠지 모르게 쫓기는 듯한 유진우였습니다 숨기고 싶었지만 숨길 수 없는 불안과 민감. 남몰래 눈물을 흘리고 혼자 있을 때가 오히려 편해요. 그렇게 뾰족한 사람 유진이는 더 이상 숨기지 않아도 될 텐데도 자신을 솔직하게 보여요. 그리고 내 자신에게 살게 해준 민석과 수영에게 고마움을 표현합니다. 저는 일리 있는 사랑을 보고 고등학교 처세왕을 찾아봤죠. 고등학교 처세왕뿐만 아니라 이미 보았던 상어나 뿌리 깊은 , 밤의 선비도 다시 봤죠. 사실 당시 일리 있는 사랑도 본방을 본 것은 아니었지만 작품 속 연기가 너무 인상에 남아 그 전 작품을 하나씩 보기 시작했고 고등학교 처세왕까지 모두 돌려본 뒤 그 다음부터 이수혁의 드라마를 본방사수했죠.

언젠가 그런 말을 한 적이 있어요. 드라마를 보면서 점점 연기가 좋아지는 친구들이 있더라고요 지금까지 그런 느낌을 많이 받은 사람이 두 명 있는데 그 중 한 명이 이수혁이래요 이 부분은 나중에 본 어게인을 얘기할 때 다시 말하지만 저는 그 시작의 발판이 고등학교 처세왕 유진우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배우에게도 만족도가 크겠지만 사실 제일 먼저 느끼는 건 시청자들이니까요.

그리고 저는 요즘 이수혁 배우가 흡수하는 것도 저에게 맞는 연기자라고 생각합니다 함께 연기하는 좋은 분들에게 영향을 받거나 그들과 호흡을 맞춰갈수록 연기가 물 흐르듯 녹아내리는 느낌이랄까. 예전에도 현장에서 배우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했거든요. 그래서 극 후반부로 갈수록 눈에 많이 보이는 것 같아요